LAMIA MUSIC

당신의 더 나은 음악 공부를 위한 공간
라미아 뮤직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Profile
LamiaMusic

2017.12.10

기초

이쯤에서 되돌아보는 미디,레코드에 관한 용어 설명 총 정리

조회 수 1276 추천 수 1
라벨 red 

1. 용어에 관하여

컴퓨터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음악 편집에 관한 용어들은

초보자에게 생소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전문용어를 또 다른 전문용어로 설명해보았자

초보분들에겐 또 다른 어려움이 추가될 뿐 이해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초보분들이 이해할 수 있게 쉬운 설명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홈 레코딩

마치 잘못 표기된 듯한 뉘앙스를 지울 수 없는 가장 중요한 첫번째 단어입니다.

집에서 녹음과 같은 음악편집을 하는 전반적인 것을 의미합니다.

저도 홈 레코딩보다는 홈 레코드가 더 맞는 단어같이 여겨진 적이 있어 미국인인 모 친구에게 물어본적이 있었는데

그들은 결과물은 "레코드"라고 표현하고 결과물을 도출해내는 일련의 과정은 "레코딩"이라고 표현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음원,CD,앨범등의 결과물을 "레코드" 라고 표현하고

 

홈 레코딩 스튜디오와같이 "집에서 녹음하는 작업실"  , "일련의 과정"이라는 뉘앙스를 풍기면 레코딩이라고 한다고 합니다.

 

2. 미디

스크린샷 2017-12-10 오전 8.45.55.png

사진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저렇게 적어놓으면 솔직히 무슨 소리인지 초보자분들은 하나도 이해가 안되실겁니다.

 

좀 더 쉽게 설명하자면 0부터 127까지 128개의 숫자를 전송하는 신호 규격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면 내가 마스터 키보드라고 하는 피아노 같이 생긴 물건의 도레미파솔라시도를 누르면

마스터 키보드는 도레미파솔라시도에 관한 미디 신호를 컴퓨터에게 전달합니다.

그럼 컴퓨터는 그 신호를 받아서 해당 신호에 맞는 음정을 소리로 내줍니다.

 

우리는 덕분에 값비싼 피아노와 신디사이저를 구매하지 않아도

집에서 마스터 키보드와 가상악기만 있으면 수백 수천가지의 악기소리를 연주해 볼 수 있죠.

 

3.  DAW , 시퀀서 , 시퀀싱 , 시퀀스 , 녹음 프로그램 , 믹싱 프로그램 ?

Digital Audio Workstation. 줄여서 DAW. 흔히들 우리가 시퀀서 등의 이름으로 부르고 있는

녹음,미디,믹싱,마스터링이라는 것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원래 옛날에 컴퓨터보다 아날로그 신디사이저로 작업을 더 많이 하던 시절에는

시퀀서라고 해서 사람이 연주하지 않아도 연주를 해주는 기계가 있었는데

나중에 시퀀서 기능이 포함된 DAW가 탄생하면서 시퀀싱같은 콩글리쉬를 탄생시키게 됩니다.

 

지금 로직프로라는 DAW에 보면 드럼을 대신 연주해주는 드러머라는 기능이 있는데

일종의 지정된 패턴의 미디신호를 반복적으로 계속 보내주는 기능이 탑재된 기계를 예전에 시퀀서라고 했습니다.

 

지금 그 기능과 로직프로의 드러머 기능은 같은 기능인거죠.

 

어찌되었든 미디노트를 열심히 찍어서 재생만 해주면 컴퓨터가 연주를 해주니

아 이거 시퀀서구나! 싶어서 시퀀서라고 부르고 작업하는 과정은 시퀀싱이라고 부르게 되었죠.

 

잘못된 표현입니다.

 

지금의 DAW에 시퀀서 기능이 탑재된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DAW=시퀀서가 아니고, DAW>시퀀서입니다. DAW가 더 큰 의미를 갖고 있죠.

 

자 여기 우리가 좋아하는 치즈크러스트 불고기 피자가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옆에 그냥 불고기 피자가 있습니다.

 

치즈크러스트 불고기 피자=불고기 피자 인가요?

 

아니죠. 치즈크러스트 불고기 피자에는 불고기 피자가 포함되어 있지만 불고기 피자에는 치즈크러스트가 없는걸요.

 

따라서 DAW를 보고 시퀀서라고 하기 보단 시퀀서 기능을 탑재하고 있는 더 기능이 많은 상위의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시는것이 옳습니다.

 

시퀀싱이라는 말은 뭔가 ing를 붙이면 모두 과정이 될거라고 잘 못 알고있는 한국인들에 의해 탄생한 콩글리시입니다.

미국에서 시퀀싱이라고 함은 생물학의 DNA 염기서열에 관한 얘기 혹은, 컴퓨터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관련 반복동작을 실행할때나 쓰는 말입니다.

 

그냥 미디 오퍼레이션 , 미디 워킹같은 말을 더 많이 씁니다.

 

그리고 간혹 쿨에디트같은 오디오 편집 소프트웨어를 시퀀서,DAW라고 표현하는것도 잘못된 표현입니다.

쿨에디트에는 미디 편집 기능이 없어요. 그냥 오디오 편집 소프트웨어입니다. 

 

정리를 해보자면.. 현존하는 음악 관련 편집 프로그램에 있어서 DAW라는건 최상위 계층쯤 됩니다. 대부분의 모든 기능을 포함하고 있죠

 

깔끔하게 총 정리!

DAW : 오디오,미디 편집기능 및 믹싱(마스터링 포함) 등 거의 모든 기능이 포함된 프로그램

시퀀서 : 사람 대신 컴퓨터가 연주해주는 일련의 행동 및 기계

시퀀싱 : 콩글리시

오디오 편집 소프트웨어 : 오직 오디오 편집,분석,믹싱에 관한 기능만 있는 경우. 미디편집 기능은 포함되지 않음.

 

 

 

4. 오디오 인터페이스

오디오 인터페이스라 함은 고성능의 AD,DA 컨버터가 탑재되어 있는

음악 편집에 수월한 기능을 탑재한 기계를 말합니다.

AD,DA컨버터라는건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들 DAC라고들 표현하는 기계를 말하는데

AD는 아날로그 -> 디지털 

DA는 디지털 -> 아날로그를 의미하고

컨버터는 변환장치를 의미합니다.

 

즉 아날로그 소리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 해주는 것이 ADC (아날로그 to 디지털 컨버터)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소리로 변환 해주는 것이 DAC (디지털 to 아날로그 컨버터)

 

ADC의 대표적인 사례는 우리가 게임할때 헤드셋 쓰고 보이스톡 하면서 말을 하잖아요? 그럼 상대방이 우리가 한 말을 듣죠? 이게 ADC가 하는 역할입니다.

DAC는 너무 사례가 많습니다. 티비에서 소리 나오죠? 우리가 휴대전화로 음악 틀면 음악이 흘러나오죠? 게임할때 게임 소리 나오죠? 

우리 팀원이 나보고 못한다고 구박하는 소리가 들리죠? 이게 DAC가 하는 역할입니다.

 

눈치 빠르신분들은 어 그럼 이거 사운드 카드 아닌가요? 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DAW설명때와 마찬가지로 사운드 카드를 포함합니다.

그렇다고 오디오 인터페이스 = 사운드 카드는 아닌거죠.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이 사운드 카드 기능과 비롯하여 팬텀파워 (컨덴서 마이크 연결시 추가 전원을 넣어야 할때 쓰는 기능)

DSP (Digital Signal Processor) ,  샘플레이트 설정등 더 다양한 기능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보통 사운드 카드라 함은 입력 소스의 퀄리티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기 때문에 ADC의 품질이 저질인 경우가 많고

입력 채널이 딱 하나 달려있거나 아예 안달린 경우도 많습니다.

오디오 인터페이스는 고 퀄리티의 입력 소스를 받아야 하므로 ADC의 품질이 상대적으로 훨씬 높거나 여러개 달려있는 경우가 많죠.

 

5. 마스터 키보드

미디신호를 손쉽게 컴퓨터에 전송하기 위한 도구입니다.

작게는 음정(도레미파솔라시도)과 벨로시티(강약)부터 시작해서

피치밴드,모듈레이션,팬(소리의 좌우) 등등 많은 기능을 가진 제품도 있습니다.

 

6. 마이크

크게 설명 안해도 모두들 아시죠?

우리가 내는 아날로그 소리를 디지털로 변환하기 위해서는

그 소리를 감지해서 전기신호로 변환하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그게 마이크죠.

 

7. 모니터링, 모니터 스피커, 모니터 헤드셋

원래 모니터라는 단어는 영화 때문에 탄생한 용어입니다.

 

배우가 열심히 연기해서 촬영하고 나면

그 뒤에 그걸 다시 되돌려보면서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이때 그걸 보여준 도구가 모니터였죠.

 

우리는 지금 모니터라고 하면 그냥 컴퓨터할때 화면 띄워주는 기계쯤으로 여기곤 하는데..

이것도 컴퓨터 본체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점검"하기 위하여 디스플레이 해주는 (보여주는) 장치였기 때문에 모니터라고 부르기 시작한겁니다.

 

즉 음악편집에서도 모니터,모니터링이라는 단어는 "점검"이라는 의미를 갖습니다.

소리가 잘 녹음되고 있는지,내가 원하는 대로 믹스되고 있는지 말이죠.

 

모니터 스피커,헤드셋도 말 그대로 "점검을 위한 스피커,헤드셋"을 의미합니다.

보통 그냥 스피커,헤드셋이라고 하면 감상용을 의미하죠?

 

모니터 스피커와 모니터 헤드셋은 그렇지 않습니다.

주파수가 최대한 플랫하게 나와야만 편집하고 나서 

아주 다양한 환경의 감상 기기에서 재생했을때 이상하게 소리가 나지 않게

"중간"을 지킬 수 있죠.

 

예를 들면 저음이 부각된 스피커에서 음악작업을 하면 나도 모르게 저음의 소리를 깎습니다.

내가 듣기엔 저음이 빵빵하니까..

 

그렇게 작업된 음원을 고음이 부각된 스피커에 트는 순간 저음이 하나도 없으며 얇고 째지는 듯한 귀를 찌르는 소리가 들리게 되는거죠.

 

아주 소리가 플랫한(평탄한. 저음,중음,고음 모두 골고루 어느하나 부각되지 않고 평탄하게 나는) 장비에서 점검을 하고

 

편집을 해야만 더 다양한 기기에서 최적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결과물을 만들 수 있게 됩니다.

 

이게 바로 모니터,모니터링,모니터 스피커,모니터 헤드셋등의 역할이죠.

 

8. 프리앰프,마이크 프리,헤드앰프,게인

셋 중에서는 프리앰프가 제일 먼저 살펴봐야할 단어입니다

프리앰프라고 부르는 이 말은 프리 앰플리파이어(Preamplifier)에서 파생된 말로,

전치 증폭기를 의미합니다. 앰플리파이어가 증폭기라는 의미를 갖고 있고

여기서 Pre라고 하면 소리신호를 의미합니다. 

 

즉, 소리를 크게 키워준다 라는 의미이죠.

 

여기서 마이크 프리라는 단어는 

그냥 마이크 프리 앰플리파이어를 줄여서 마이크 프리라고 부르는 것으로...

 

마이크에 연결된 프리앰프 정도의 뜻을 갖고 있습니다. 사실 불필요한 단어라고 보시면 됩니다.

 

헤드앰프라는 표현은 프리 앰플리파이어와 같은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게인은 일종의 "값"을 의미합니다.

 

프리앰프=게인이 아닙니다. "프리앰프의 게인을 올리다"라는 뉘앙스인거죠.

 

 

9. 채널스트립

이퀄라이저,컴프레서,리미터,프리앰프등의 한개가 아닌 복수의 기능을 갖고 있는 장치를

채널스트립이라고들 표현합니다.

 

10. 이퀄라이저

원래 여러 의미로 사용되던 단어이지만 디지털 오디오 편집에서는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음역대, 즉 가청 주파수 대역의 소리 성질을 바꾸는 기능을 의미합니다.

저음을 더 많이 올린다던가, 고음을 더 많이 올린다던가, 특정 주파수 음역대의 소리를 높이거나 줄인다던가 하는 기능이죠.

 

11. 리버브,딜레이,에코,공간계 이펙트

무엇이 제일 먼저인가가 가장 중요합니다.

모든 공간계 이펙트의 시작은 시간차...즉 딜레이에서 파생된겁니다.

 

우리는 공간감을 보통 어떻게 느끼나요?

방음이 되지 않은 방에서 말을 하면 벽에서 소리가 약간 반사되어 돌아오는걸 우리는 느낍니다.

이걸 공간감이 느껴진다고들 하잖아요?

 

이걸 왜 느낄까요? 

 

정답은 내가 소리를 낸 것 보다 미세하든 차이가크든 반사되어 오는 소리가 늦게 들리기 때문입니다.

 

이걸 시간차가 생긴다 하여 딜레이라고 하고,

이걸 활용해 다양한 공간계 이펙트. 즉 공간감을 느끼게 하는 효과들이 탄생합니다.

 

대표적인 예가 리버브와 에코등이고

리버브는 잔향이 가볍게 느껴지는 듯한 정도를 , 에코는 산의 메아리처럼 소리가 돌아온다는 느낌의 정도를 말합니다. 

 

또한 소리가 되돌아오는 시간차 값이 클수록 더 큰 공간이라고 느껴지게 됩니다.

 

12. 다이나믹 프로세싱,컴프레서,리미터

쿨에디트같은 오디오 편집관련 프로그램을 쓰는 사람은 흔히들 다이나믹 프로세싱이라는 표현이 더 가까울거고..

DAW를 쓰는 사람들은 컴프레서,리미터등의 표현이 더 익숙하실겁니다. 사실은 셋 다 같은 기능입니다. 용도가 조금 다를 뿐

 

근본은 다이나믹 프로세싱에 있습니다.

 

우리는 흔히들 차이가 큰 것을 다이나믹하다고 표현합니다. 

소리도 큰 소리와 작은 소리의 폭이 차이를 갖고 있죠?

 

이걸 편집하는 기능을 다이나믹 프로세싱이라고 합니다.

 

다이나믹 프로세싱의 기능을 활용해 소리의 크고 작음을 줄이는 기능을 컴프레서라고 부르고

 

이 컴프레서가 비율값이 너무 높아서 일정 데시벨 이상의 소리를 그냥 잘라서 없애버리는 것으로 제한하는 기능을

리미터라고 표현하죠. 

 

즉 다이나믹 프로세싱 > 컴프레서 > 리미터 순서로 더 포괄적인 의미입니다. 

 

13. 믹스,믹싱,마스터링

녹음을 하고 나서 녹음된 소리들이 서로 조화롭게 섞이도록 편집하는 과정을 보통 믹스,믹싱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조화롭게 섞인 소리를 우리가 흔히 듣는 기성곡들처럼 앨범 규격으로 만들기 위해 마무리 작업을 하는것을 마스터링이라고 합니다.

 


#벨로시티 #모듈레이션 #기능 #DAW #의미 #미디신호 #공간감 #홈레코딩스튜디오 #파이어 #DA컨버터 #도레미파솔라 #공간계이펙트 #미디오퍼레이션 #아날로그to디지털컨버터 #디지털to아날로그컨버터 #홈레코드 #믹싱프로그램 #녹음프로그램 #로직프로 #컴퓨터 #프로그램 #게인 #시퀀스 #시퀀싱 #시퀀서 #표현 #시퀀 #중음 #DAC #편집프로그램 #도레미파솔라시도에관한미디 #불고기피자 #다이나믹프로세싱 #편집 #DA #음정 #신호 #모니터링 #모니터 #쿨에디트 #에코 #오디오편집 #음원 #AD #음악 #샘플레이트 #컴프레서 #말 #오디오 #미국 #마스터 #피아노 #믹싱 #스트립이라고들 #딜레이 #음역대 #스피커 #모니터스피커 #디지털오디오 #전기신호 #헤드셋 #Preamplifier #모니터헤드셋 #채널스트립 #디지털 #Pre #빠르신 #W #DSP #DigitalSignalProcessor #피자 #차이 #단어 #피치밴드 #녹음 #기계 #헤드앰프 #디지털신호 #아날로그 #과정 #작업 #미디 #감상기기 #저음 #순간저음 #기기 #믹스 #보통믹스 #인터페이스 #이퀄라이저 #불고기 #음악작업 #네이버 #이펙트 #컨버터 #저질 #경우 #컨덴서 #이해 #홈레코딩

Profile
101
Lv
LamiaMusic

CJ E&M 다이아 TV 소속 유튜브 크리에이터

현 라미아뮤직 대표

0개의 댓글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기초] 이쯤에서 되돌아보는 미디,레코드에 관한 용어 설명 총 정리 profile LamiaMusic 1276 1 2017.12.10
1 [로직프로] 제 3강 로직 프로 텐 (Logic Pro X) 녹음 포맷 설정하기 profile JHLamia 1357 0 2016.09.2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